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중앙치매센터

통합검색
사이트맵 닫기

돌봄사전

HOME 정보 돌봄사전 프린트하기

거부(저항)

거부(저항)
치매환자는 인지기능 저하로 자신을 돌보는 사람이 요청하는 것이나 자신을 돌보려고 하는 행동 자체를 이해하지 못하여 돌봄 자체를 거부하거나 저항하는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늘 하는 일상적인 일을 항상 하던 시간에 순서대로 진행하고 방법도 가능한 한 동일하게 하여 환자가 혼란을 적게 느낀다면 거부나 저항 증상의 발생이나 빈도를 줄일 수 있습니다.

돌봄을 거부하는 치매환자에게 다음과 같이 대처할 수 있습니다.
대처 방법
식사거부
  • 식사 전 환자의 몸 상태를 충분히 살피고 입안의 염증이나 발적, 부종이나 통증 등이 발견되면 담당의사와 상의합니다.
  • 식사 중에는 꾸짖거나 잔소리를 하지 않습니다.
  • 다른 일에 지나치게 몰두하고 있다면 “식사시간 입니다.”라고 상황을 미리 알려 주도록 합니다.
  • 쉽게 자신의 관심거리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면 김밥이나 빵 등 들고 다니면서 먹을 수 있는 음식을 준비해 줍니다.
  • 식사를 거부할 경우 억지로 먹도록 하기 위해 환자와 실갱이를 하거나 싸우기 보다는 잠시 후에 환자의 기분을 살펴 다시 한 번 음식을 권해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약물복용 거부
  • 치매환자는 자신의 병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약을 먹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거나 약을 이물질로 생각하여 뱉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 이런 경우에는 환자가 좋아하는 음식(요구르트, 아이스크림 등)에 약을 섞어서 약을 먹는다는 인식 없이 복용할 수도 있습니다. 이 때 모든 음식에 약을 섞는다면 후에 모든 음식을 거부할 수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 투약 거부가 심한 경우에는 담당의사와 상의하여 약물형태, 투약방법이나 순서를 변경해 봅니다.
목욕거부
  • 몸이 더러운데도 목욕이나 옷 갈아입기를 거부하는 경우 “더러우니까 몸을 씻으세요.”, “욕조에 들어가세요.”, “냄새 나니까 속옷을 갈아입으세요.”, “옷을 갈아입으세요.” 와 같이 지시하거나 명령하는 것을 피하도록 합니다.
  • 먼저 치매환자가 목욕을 거부하는 원인을 파악합니다.
  • 욕실 조명이 어둡거나 욕실이라는 공간에 대한 거부감이나 두려움 때문에 목욕을 거부하는 경우 욕실 조명을 밝게 하거나 이동식 욕조를 사용하여 거실이나 방에서 목욕할 수 있도록 합니다.
  • 물에 대한 거부감이나 두려움이 있는 경우 돌봄 제공자가 먼저 물로 씻는 것을 보여 주고 환자가 씻을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물의 온도가 너무 뜨겁거나 차지 않도록 하고 환자가 볼 수 있도록 천천히 손이나 발에 먼저 물을 대어 보도록 합니다.
  • 맨살 드러내는 것을 싫어하면 우선 손발과 얼굴만 씻고 서서히 부위를 넓혀가거나 입던 상·하의 속옷을 입은 채로 목욕을 시작하고 나중에 벗도록 유도합니다.
  • 목욕 시 통증이 문제가 된다면 통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법을 선택합니다.
  • 칭찬 혹은 격려를 적절히 활용합니다.
  • 치매환자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자연스럽고 조심스럽게 목욕을 돕도록 합니다.
요양보호사의 방문을 거부하고 무시하는 경우
  • 약속한 날에는 거절당하더라도 반드시 방문하도록 합니다.
  • 먼저 말을 걸고 주변 사람들의 관심을 전달하며 모두가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줍니다.
  • 완고해 보이는 치매환자라도 속으로는 자신에게 관심을 보여 주고 걱정해주기를 바라고 있을 수 있습니다. 계속 거절하고 거부하는 행동을 통해 요양보호사의 반응을 관찰하는 것일 수 있습니다.
  • 치매가 진행되면 위생관리의 필요성을 모르기 때문에 환자는 도움을 주려는 요양보호사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자신에게 해를 주려는 것으로 오해하여 폭력적인 반응을 보일 수 있습니다. 특히 기저귀를 갈기를 거부하는 경우는 다른 사람이 자신의 하반신에 손을 대는 것을 수치스럽게 느낄 수도 있습니다. 환자가 놀라거나 당황하지 않도록 최대한 따뜻하고 부드럽게 말하면서 기저귀를 재빨리 갈아 주는 것이 좋습니다. 강제로 기저귀를 갈려고 하면 환자는 불안하고 혼란스러워져서 더 강하게 저항하고 거부하거나, 심한 경우 폭력을 휘두를 수도 있습니다. 강제로 하지 말고 여유를 두고 다시 시도하여야 합니다. 상황에 따라 환자가 수치심을 느끼지 않도록 환자의 뒤에서 기저귀를 교체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합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 확대하기 축소하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