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중앙치매센터

통합검색
사이트맵 닫기

희망우체통

HOME 공감 희망우체통 프린트하기

  1. 약간 많은 편지량
희망우체통에 사랑을 담아주세요!
FROM 김아란

당신은 아름다운 사람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가족 모두가 힘이 되어 주었던 것 처럼 저희도 관심을 가지고 도와드릴게요! 환자와 가족 분들 희망을 잃지 마시고 항상 긍정적으로! 같이 힘을 내 보아요.

  1. 1
  2. 2
  3. 3

희망우체통 메시지 작성자 수

희망메시지 작성하기

* 상업적인 목적, 타인 비방 및 기타 스팸성 글을 남길 경우 통보없이 삭제 됨을 알려드립니다.

[스팸방지코드]
  • 이준호 2018-07-30

    우리나라 치매를 위해 열심히 일하겠습니다.

  • 나하영 2018-07-30

    치매파트너로 등록하여 내이웃을 사랑으로 배려하는 자가 많이 생기길 소망합니다

  • 임영선 2018-07-08

    이번 정부의 지지자이고,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해서도 역시 지지합니다.
    하지만... 환자와 보호자를 위한 현실적인 도움을 줄수 있는 매뉴얼 조차 없고 언론 플레이에만
    힘을 쏟는 것에 대해서는 통탄을 금할 수 없습니다.
    콜센터, 안심센터 방문 여러차례 해보았지만...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으며,
    정책 홍보에만 열을 올리더군요... 치매 안심 병원??? 무슨 치매 안심입니까?
    치매 환자 안받으려고 해요... 치매 전문 병동도 없습니다. 만들어질 예정이라고만 하네요.
    당장 입원할 수 있는 치매 전문 병원 있어요??? 있으면 알려주세요!!! 없으면 언론 플레이 하지 마시구요.
    말만 하지 마시고, 당장 하루 하루가 어려운 환자들과 보호자들에게 당장 도움이 될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세요.
    앉아서 말만하지 마시고, 졸속이라도 병원 만들고 대형병원 의사들 차출해서 교환 근무 시키고,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면서요... 한 10년 후에 초기 치료하렵니까?
    정신들 차리세요!!!

  • 박소현 2018-07-02

    치매는 우리들의 이웃 뿐만 아니라 나와 내 가족들에게도 나타날 수 있는 질환입니다.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떨치고 초기에 빨리 발견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예방이 필요합니다. 모든 치매환자들과 환자의 가족분들이 더 많은 도움을 받는 나라가 되도록 전 국민이 더욱 더 노력했으면 합니다.

  • 이정희 2018-06-16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잘 쓰겠습니다 .

  • 윤상진 2018-06-11

    한국 치매 4명중 1명 발생 15분 마다 1명 발생 세계적으로 4초마다 1명 발생 무서운 질병인 치매 나를 잃어버리는 질병입니다 나 뿐만 아니라 내 가족 우리 이웃이 치매에 걸릴수도 있기 때문에 치매에 대해서 미리 미리 공부해서 대비하고 예방했으면 좋겠고 주위에 치매환자나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이 있다면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돌보아 드리면 좋겠습니다 미래에 내 자신이 걸릴지도 모르는 질병입니다 치매환자 치매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에게 관심과 사랑이 필요합니다 우리 모두 치매파트너가 되어 도와드립시다 그리고 지금도 치매로 고생하시는 많은 분들을 위해 호전되기를 바라며 간절히 기도합니다

  • 김용주 2018-06-07

    치매는 내 가족이 아닌 주위의 이야기가 결코 아닙니다, 요즈음도 독거노인 가정을 찾아 늘 봉사 활동을 하고 있지만... 치매로 고생하고 계신 분들이 참 많습니다.완치될 수는 없겠지만 더 이상 나빠지지 않도록 간절히 기도합니다

  • 정윤구 2018-05-26

    세계 각 국에서 치매환자와 치매파트너에게 응원과 지지를 보내고 있다니 참 힘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앞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하며 치매환자들에게 관심을 갖고 등돌리지 않는 그런 치매파트너 및 학생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 김기태 2018-05-24

    치매건강없이 오래오래 행복하세요!!

  • 송순애 2018-05-20


    주간보호센터에서 간호조무사로 근무하는 55세입니다. 백세시대에 제 나이는 왕성하게 일할 수 있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1년6개 월째 어르신들과 생활하면서 노인복지의 하나지만 요양원에 모시지 않고 보호자는 낮동안 케어의 부담을 기관에 의존하며 숨을 돌리고, 각 기관은 각종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인지저하 기능 건강기능 회복에 힘쓰고 있어 어르신 상태가 입소시 보다 훨씬 좋아지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희망을 체험하고 있습니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