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중앙치매센터

통합검색
사이트맵 닫기

희망우체통

HOME 공감 희망우체통 프린트하기

  1. 약간 많은 편지량
희망우체통에 사랑을 담아주세요!
FROM 이세진

마산성지여고 2학년에 재학 중인 이세진입니다. 작년과 올 해 치매극복 청소년 리더로 지원해서 좀 더 치매에 대해 배우고 알아가려고 애쓰는 중입니다. 지금은 돌아가신 외할아버지께서 치매를 앓으셨고 현재 친할머니께서 뇌경색 1.2.3차 오셔서 그 후유증으로 치매를 앓고 계십니다. 다른 친구들과 다르게 저 또한 치매가족이기 때문에 더욱 치매에 대해 알아가려고 관심과 노력을 기하고 있어요.너무 어릴 때라 외할아버지를 좀 더 이해해드리지 못 한 후회를 가지고 친할머니 병원에 다녀올 때면 저를 보고 너무도 좋아하시는 할머니께 자주 찾아가지 못해서 죄송하기도 하고 할머님의 바람처럼 고등학생인 제 입장에서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성적표와 상장으로 기쁨을 드리며 나름 애쓴답니다. 뇌경색으로 몸도 제대로 못 가누시는 우리 할머니께서 제가 갈 때면 일어나서 앉으시려고 하시는 모습이랑 청소년리더 활동하러 센터나 병원에 봉사를 가서 만나뵌 어르신들의 모습이 비슷한 걸 보고서 자주자주 자신을 찾아주는 사람처럼 고맙고 반가운 것도 없겠구나 생각했습니다. 또,병간호로 조금씩 힘들어 하시는 부모님께 "고생많으시다. 수고 많으셨어요" 인사 한 마디만 드려도 마음을 읽어드려서 인지 괜찮다며 웃으시던데 앞으로 저희주변에 치매나 뇌질환으로 치료 받으시는 환우가족들을 보면 조금이라도 마음을 이해하는 자세로 눈빛을 나누겠습니다. 치매가족 여러분 병간호 하시느라 고생많으셨어요~~치매는 극복할 수 있습니다!! 저희 같은 청소년리더들이 자라서 더 큰 힘이되어드릴께요~~

  1. 1
  2. 2
  3. 3

희망우체통 메시지 작성자 수

희망메시지 작성하기

* 상업적인 목적, 타인 비방 및 기타 스팸성 글을 남길 경우 통보없이 삭제 됨을 알려드립니다.

[스팸방지코드]
  • 이자형 2019-03-10

    치매가 기억은 앗아갈지라도 가족에 대한 사랑은 치매가 앗아가지 못할거에요.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힘내세요!

  • 원종미 2019-02-25

    힘드시겠지만 나의 부모님을 끝까지 사랑으로 돌봐주세요

  • 최은경 2019-02-22

    치매어르신도 힘드시겠지만, 무엇보다 치매어르신을 돌보고 있는 가족들이 국가에서 지원하는 만큼 그 부담들이 많이 경감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김현주 2019-02-18

    치매가 있어서 행복한 세상이 꼭 왔으면 좋겠어요~

  • 이단비 2019-02-13

    치매가 있어도 살기 좋은 동네가 될수 있도록 함께 할께요^^

  • 김효선 2019-02-12


    치매 어르신들! 감기약처럼 진단후 약드시고 한숨 주무시고 나면 낫는 날이 올거예요.
    지금처럼 활짝웃으시면서 내일도 화이팅 하십시다. 사랑합니다.***

  • 최서영 2019-02-10

    치매 어르신들 !
    저희가 있게 해주시고 든든한 나무가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록 치매라는 질병에 걸렸어도 마음만은 온전할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추운 겨울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한 생각만 하며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치매를 이길 수 있는 그날까지 모두 힘내세요 !! 항상 응원하고 있어요

  • 윤소연 2019-01-16

    할머니, 할아버지 너무나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제가 이자리에 있을 수 있는건 모두 할아버지, 할머니 덕분입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고 평안하십시요!!

  • 나윤선 2019-01-12

    한세월 자신보다도 배우자를 위해 자식들을 위해 열심히 산 세월의 흔적입니다.
    정신들었을때 너무 슬퍼하지 마시고, 너무 비관하지 마시고, 눈물만 흘리지 마세요.
    열심히 사신 어르신들 그리고 그 옆을 묵묵히 지키고 계시는 가족 여러분 힘겨우시겠지만 하루하루 힘내십시오.
    아자아자 화이팅!!!

  • 장순옥 2019-01-10

    우리 어르신들은
    우리 젊은이들의 든든한 희망 버팀목입니다.
    힘내세요. 파이팅!!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