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중앙치매센터

통합검색
사이트맵 닫기

돌봄사전

HOME 정보 돌봄사전 프린트하기

영양관리의 중요성

영양 상태는 치매에 직접·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칩니다. 치매환자는 영양소 대사 능력이 감소되어 있고 여러 가지 신체적 질병을 가지고 있을 가능성이 많아 어떤 환자보다도 더욱 세심한 영양관리가 필요합니다. 치매환자에게 적절한 영양관리를 해 줌으로써 치매 증세를 완화시키고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습니다.
치매에 영향을 미치는 영양소
오메가-3 지방산
뇌세포에는 다른 세포와 달리 오메가-3 지방산이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은 두뇌로의 혈액 공급을 원활하게 하고 혈관을 건강하게 하여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오메가-3 지방산은 고등어, 꽁치와 같은 등푸른 생선과 연어, 그리고 들기름, 콩기름, 견과류 등에 많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들 식품을 생선 한 토막 또는 견과류 한 줌 정도씩 일주일에 2-3회 이상 꾸준히 섭취해 주면 좋습니다.
포화지방산
포화지방산은 소고기, 돼지고기 등의 동물성식품과 코코넛유, 팜유 등 일부 식물성 식품에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 포화지방산을 많이 섭취하면 동맥경화와 같은 심혈관계 질환뿐만 아니라 치매 위험도 증가합니다. 따라서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포화지방산을 덜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콜레스테롤
혈액 내 콜레스테롤의 농도가 증가하면 뇌세포막에 너무 많은 콜레스테롤이 존재하게 되고 이것은 뇌 세포막의 유동성을 변화시켜 아밀로이드 플라크 생성을 증가시켜 치매 발생이 증가하게 됩니다. 하지만 지나치게 콜레스테롤 농도가 감소하는 경우에도 치매 발생이 증가하므로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정상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비타민 E와 비타민 C는 항산화작용을 하여 뇌혈관을 건강하게 하고 치매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습니다. 엽산, 코발라민(비타민 B12), 피리독신(비타민 B6) 등의 비타민 섭취가 부족하면 혈중 호모시스테인의 농도가 높아지는데, 호모시스테인은 조금만 증가해도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해로운 물질입니다. 따라서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비타민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비타민 C는 딸기, 키위, 귤, 고추, 브로콜리 등의 채소와 과일에 많고, 비타민 E는 해바라기씨유, 홍화씨유, 카놀라유, 참기름, 들기름 등의 식물성 기름에 많으며, 엽산은 무청, 시금치, 오렌지 등의 녹황색 채소와 과일에 많고, 코발라민과 피리독신은 굴, 간, 쇠고기, 치즈 등의 동물성 식품에 많습니다. 특히 엽산은 열에 매우 약하므로 샐러드나 쌈 형태로 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알코올
하루 1잔 정도의 적정량의 음주를 할 경우에는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그러나 그 이상의 알코올을 섭취할 경우에는 치매 발생 위험이 증가합니다. 적포도주에는 항산화제가 다량 함유되어 있어 치매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으나, 적포도주도 과음하면 오히려 몸에 해로우며, 항산화제 섭취를 목적으로 적포도주를 섭취하는 것이라면 대신 녹차나 양파, 사과를 먹는 것이 훨씬 이롭습니다.
치매에 영향 미치는 식습관
소식과 과식
배불리 먹는 것보다 조금 부족하게 먹으면 치매 발생을 촉진하는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생성과 축적이 줄어들어 치매 위험이 감소합니다. 반면 과식하면, 특히 열량과 포화지방산을 많이 섭취하면 비만해 지고 비만은 치매 발생을 증가시키는 위험인자입니다.
식사습관
사람은 한 가지 영양소 또는 한 가지 식품만을 먹는 것이 아니라 여러 가지 영양소를 복합적으로 섭취하기 때문에 하나하나의 영양 성분을 따지는 것보다는 전반적인 식사습관을 잘 조절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소고기, 돼지고기 등의 적색육을 많이 먹는 식습관보다는 생선을 즐겨 먹고, 도정을 덜한 곡물(현미, 보리, 귀리 등)과 식물성기름, 채소와 과일, 콩류, 견과류를 골고루 섭취하는 것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상단으로 바로가기 확대하기 축소하기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