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로 바로가기 카피라이트 바로가기

중앙치매센터

통합검색
사이트맵 닫기

치매사전

HOME 정보 치매사전 프린트하기

치매위험인자

치매는 다양한 원인 질환에 의해 인지기능 저하를 보이는 일종의 증후군(syndrome)입니다. 따라서 원인 질환에 따라 위험인자가 다를 수 있지만, 치매의 원인 중 약 9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 치매와 혈관성 치매는 인구사회학적 요인이나 혈관성 위험인자 등 상당수의 위험 인자를 공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회인구학적 위험인자
연령
고령은 치매의 가장 일관되고 강력한 위험인자로서 연령의 증가에 따라 치매의 위험은 급격하게 증가됩니다. 65세 이상 노인에서 연령이 5세 증가할 때마다 치매 유병률은 2배씩 높아져서, 나이대별로 보면 65-69세의 노인 중 치매노인의 비율은 3% 정도인데 반해 80-84세 노인에서는 이 비율이 25%까지 증가합니다.
성별
대부분의 역학연구에서 남성보다 여성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성이 더 높았습니다. 혈관성 치매는 반대로 남성에서 위험성이 더 높은데, 이는 뇌졸중의 주요 위험인자인 흡연이나 음주 등이 여성보다 남성에서 더 많기 때문인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혈관성 치매의 경우 성별에 따른 차이를 발견하지 못한 연구들도 많아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학력
학력과 치매와의 연관성은 아직 논란이 조금 있으나, 전반적으로 학력이 낮을수록 치매가 더 잘 생기는 것으로 생각되고 있습니다. Stern 등은 8년 이상의 교육을 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이 반으로 감소한다고 보고하였습니다. EURODEM(European Collaboration on Dementia) 연구는 낮은 교육 수준이 여성에서는 치매의 위험인자이지만 남성에서는 그렇지 않다고 보고하였습니다. 학력이 치매의 발병 위험성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줄 가능성도 있는데, 이는 낮은 교육 수준의 사람들은 약물이나 영양부족 등을 겪을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기 때문입니다.
유전적 위험인자
유전병으로서의 치매
좁은 의미의 유전병에 속하는 치매는 매우 드뭅니다.
먼저 상염색체 우성 양식으로 유전되는 가족성 알츠하이머병이 있습니다. 전체 알츠하이머병 중 약 2-5% 정도인데, 60대 이전에 일찍 발병하고, 진행이 빠른 경향이 있습니다. 가족성 알츠하이머병을 유발하는 원인 유전자로는 아밀로이드전구단백 유전자(amyloid precursor protein), 프레세닐린-1(presenilin-1) 유전자, 프레세닐린-2(presenilin-2) 유전자의 돌연변이 등이 있습니다만, 원인 유전자가 밝혀지지 않은 경우도 있습니다.
혈관성 치매 중에도 상염색체 우성 질환인 카다실(CADASIL, Cerebral autosomal dominant arteriopathy with subcortical infarcts and leukoencephalopahty)이 있습니다. 보다 이른 나이에 발병하며, 뇌 MRI상, 여러 부위에 다양한 크기와 모양의 다발성 뇌경색이 관찰됩니다. 19번 염색체에 있는 NOTCH3라 하는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유전자 돌연변이 및 다형성
유전병인 가족성 알츠하이머병과 달리, 알츠하이머 병의 대부분은 유전자 돌연변이가 없이 발생합니다. 이러한 산재성(Sporadic)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성은 19번 염색체에 위치한 아포지단백(APOE) 유전자의 다형성에 의해 영향을 받습니다. APOE 유전자는 ApoE2, ApoE3, ApoE4 세 가지 유형의 대립유전자를 갖는데, ApoE4 대립유전자를 가진 사람이 다른 사람들보다 알츠하이머 병에 걸릴 확률이 높아진다고 알려져있습니다. ApoE4 대립유전자를 한 개 가진 군은 약 2-3배, 두 개를 가진 군은 15-17배의 상대위험도비를 보이는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또한 21번 염색체가 정상보다 많이 발생하는 다운증후군을 갖고 있는 사람의 경우 일반인보다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이 3-5배 높다고 보고되고 있습니다.
치매 가족력
알츠하이머병 환자의 직계 가족은 다른 사람에 비해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가능성이 2-4배 높고, 직계 가족 내에 2명 이상의 알츠하이머병 환자가 있을 경우, 위험성은 더욱 증가합니다. 유전자의 문제로 발생하는 가족성 알츠하이머병을 제외하더라도, 부모나 형제 중 한 사람이 알츠하이머병 환자일 경우에는 위험성이 15-19%, 이란성 쌍둥이가 환자일 경우는 40%, 일란성 쌍둥이가 환자일 경우에는 위험성이 84%에 이릅니다.
알츠하이머병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진단되는 혈관성 치매의 경우, 유전병인 카다실을 제외하면 혈관성 치매 자체는 유전되지 않습니다. 다만, 혈관성 치매의 위험 요인은 가족력을 갖습니다. 즉, 뇌혈관 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 등에 대한 가족력이 있으면 혈관성 치매의 발병 위험이 높아집니다.
생활습관 및 환경적 위험인자
흡연
흡연은 원인과 상관없이 모든 치매의 위험을 높이며, 알츠하이머 병, 혈관성 치매의 위험도 높인다고 합니다. 최근 19개의 치매 역학 연구에 대한 메타분석에서는 흡연은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성을 1.79배, 혈관성 치매의 위험성을 1.78배 높이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담배를 더 많이, 오래 피우면 치매 위험이 더 증가할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담배를 피우다가 끊은 경우, 치매 위험이 낮아진다고 하는데, 처음부터 담배를 피우지 않은 사람 정도로 위험이 낮아지는지, 얼마나 오래 금연해야 치매위험이 낮아지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결론이 나지 않았습니다.
음주
과도한 음주는 치매 및 알츠하이머 병 위험을 증가시킵니다. 알코올 남용이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을 4.4배 증가시킨다는 보고나, 하루 2잔 이상 술을 마시는 경우 치매의 발병이 2-3년 빨라진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
반면, 소량의 음주는 낮은 치매 발병 위험과 연관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하지만 연구마다 ‘치매 위험을 낮추는 소량 음주’의 기준이 달랐습니다. 과도한 음주는 췌장염, 간경화, 암 등 여러 신체질환의 위험을 높이고, 알코올에 의한 인지기능저하 및 치매를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치매예방을 위한 음주는 권고되지 않습니다.
영양
신선한 채소가 풍부하고, 불포화지방산, 생선, 소량의 적색육으로 이루어진 ‘지중해식 식단’이 알츠하이머 병을 포함한 치매 발병에 보호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보고가 여럿 있었습니다.
뇌기능에 영향을 주는 영양소, 즉 불포화지방산, 비타민 B, D, 미네랄(철, 마그네슘, 망간, 요오드, 리튬 등)등이 부족할 경우 치매의 위험을 높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뇌에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해야 합니다.
하지만 불포화지방산, 비타민 B, 항산화제 등의 특정 영양제를 추가로 먹음으로써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증거가 부족합니다.
신체적 활동
일생에 걸친 규칙적 운동은 치매에 대해 보호효과를 가지며, 반대로 신체적 활동의 부족은 치매의 위험요인이 됩니다. 2014년의 체계적 문헌고찰에서는 낮은 신체활동 군에 비해 높은 신체활동 군에서 알츠하이머 병의 위험이 43% 감소한다고 보고했습니다.
치매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운동 방식이 어떤 것인지, 즉 어느 정도의 운동 강도, 지속시간, 빈도가 가장 효과적인지는 아직 구체적으로 밝혀져 있지 않습니다. 그러나 소량의 신체활동이라도 전혀 하지 않는 것보다는 치매 위험을 낮춘다고 합니다.
인지적 활동
인지기능을 발휘해야하는 여가활동은 인지기능저하와 치매의 위험을 낮춘다고 알려져있습니다. 또한 사회적 활동도 인지기능을 유지하고 치매 위험을 낮추는데 기여한다고 합니다. 노년기에 사회적 관계가 적고, 사회적 활동의 빈도가 낮은 경우 치매 위험이 높아진다는 보고가 많습니다.
신체적 정신적 건강상태
고혈압
심혈관 및 뇌혈관질환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인 고혈압은 치매에서도 중요한 위험인자입니다. 호놀룰루-아시안 노화 연구(Honolulu-Asia aging study)에서는 치료받지 않은 중년기의 고혈압은 치매 발생 위험을 4.8배 증가시켰습니다. 고혈압을 치료했을 경우 알츠하이머 병, 혈관성 치매 뿐 아니라 모든 치매의 위험을 낮춘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당뇨
당뇨는 원인에 관계없이 모든 치매, 알츠하이머 병, 혈관성 치매의 높은 위험과 관련됩니다. 따라서 적절한 혈당 조절과 당뇨 예방이 치매에 대한 방어효과를 가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2014년 World Alzheimer report에 포함된 체계적 문헌고찰 연구는 노년기 당뇨가 일반적 치매의 위험을 1.5배 높이고, 중년기의 당뇨 환자도 치매의 위험이 1.37배 높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혈관성 치매와의 연관성은 더 높아서, 당뇨 군에서 알츠하이머 치매의 위험은 1.46배, 혈관성 치매의 위험은 2.1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지혈증/동맥경화
중년기의 고콜레스테롤혈증은 노년기 알츠하이머 치매 및 일반적 치매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혈중의 높은 지방농도는 죽상동맥경화증, 염증반응, 세포 기능저하 및 베타 아밀로이드 증가를 통해 치매의 발병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입니다. 경동맥과 말초동맥의 죽상 동맥경화(Atherosclerosis)도 알츠하이머병과 유의한 연관을 보였습니다.
비만
중년기의 비만은 비만 자체 또는 과체중과 연관된 고콜레스테롤 혈증, 심혈관 질환등과 같은 기타 질환으로 인하여 치매의 위험요인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노년기의 과체중과 치매 위험의 연관성에 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현재까지의 연구결과로 보아서는 중년기의 과체중과 비만은 줄이고, 노년기에는 정상 수준의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해보입니다.
뇌외상
교통사고, 낙상 등에 의해 생길 수 있는 ‘외상에 의한 뇌손상(Traumatic brain injury)’은 알츠하이머 병의 위험과 연관된다고 합니다. 특히 중등도 내지 중증의 두부 외상은 치매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입니다.
우울증
여러 연구에서 우울증은 치매의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알츠하이머 병, 혈관성 치매 및 모든 치매의 위험성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다만 우울증과 치매의 관계는 단순하지 않습니다. 우울증이 치매의 위험을 높이기도 하지만, 노년기 우울증이 치매의 전구증상일 수도 있습니다. 우울증에 의한 인지기능저하가 치매로 착각될 수도 있습니다.
수면장애
수면장애와 치매는 서로 연관되어있어, 인지기능장애 및 치매의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합니다. 한 추적 연구에서는 장기 불면증 환자의 경우 치매 위험이 2.34배 높았다고 보고하기도 했습니다.
진통소염제
염증반응은 알츠하이머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따라서 염증반응을 막는 비스테로이드성 진통소염제(NSAID)가 치매에 대한 방어 효과를 갖는지 보는 연구들이 많이 진행되었습니다만, 아직 일관된 결과를 얻지 못하고 있습니다.
에스트로젠
에스트로젠 대체 요법(estrogen replacement therapy; ERT)이 폐경 후 여성에서 알츠하이머병의 발병 위험성을 낮춘다는 보고들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대규모 역학 연구에서는 오히려 경도인지손상과 치매, 암, 뇌졸중의 위험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보고가 있었습니다. 따라서 폐경 후 여성에서 치매 예방을 위한 ERT는 권장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의 치매 위험인자 (2016년 전국치매역학조사)
2016년 전국 치매 역학조사에서 60세 이상 한국 노인의 치매 위험요인을 탐색하고, 각 위험요인별 강도를 추정하였습니다.
사회인구학적 위험인자
  • 고령(85세 이상이 60-64세에 비해 35.2배), 여성(남성에 비해 1.9배), 무학(1년 이상 교육을 받은 학력자에 비해 4.2배)이 치매와 높은 연관성을 보였습니다.
  • 결혼 상태를 유지하고 배우자가 있는 노인에 비해 사별한 노인이 2.7배, 별거/이혼/미혼의 노인은 4.1배 가량 치매 위험이 높았습니다.
생활습관 위험인자
  • 중강도 이상의 규칙적 운동을 하는 노인의 치매 위험이 그렇지 않는 노인에 비해 약 1/3 수준으로 낮았습니다.
  • 두부 외상의 과거력이 있고, 당시 10분 이상의 의식장애가 있었던 경우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치매 위험이 약 2.4배 높았습니다.
  • 우울증이 있는 노인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약 4.6배 치매 위험이 높았습니다.
* 2016년 치매역학 연구는 인과관계를 추정할 수 없는 횡단적 연구설계이므로, 치매와 유의한 연관성을 보인 요인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전향적 추적 연구를 통한 검증이 필요합니다.
< 참고문헌 >

중앙치매센터. (2018). 치매 소양심화공통교육 교재.

보건복지부-중앙치매센터. (2017). 2016년 전국 치매역학조사.

상단으로 바로가기 확대하기 축소하기


CLOSE